sub01
sub02
sub03
sub04
홈 > 프렌차이즈 > 경험과 노화우
경험과 노하우
반려동물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면서
2020년 시장규모 6조 원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에 대기업은 물론이고 반려동물 관련 창업이 늘어났으며, 그중에서도 가장 뜨거운
감자는 바로 펫샵이었습니다. 영업, 관리 능력에 따라 큰 갭을 가지는 매출 구조 때문에
크고 작은 샵들이 많이 생겼습니다.


하지만 얕은 지식으로 도전했다가 시장의 생태를 겪고 나서 도태되는 샵들이 무척 많습니다.
원인은 결국 경험과 노하우의 부재입니다.

사업을 해보셨던 업주님이라면 공감할 테지만, 천부적인 능력을 지니지 않고선 처음 시작한
업체가 같은업종에서 10년간 상위권을 다져온 업체와 경쟁하긴 매우 힘든 일입니다.


운영에 있어
프랜차이즈가 유리한 이유
사업 루트의 노하우
작년 강아지공장 이슈가 불거지면서 우후죽순으로 매매가 이루어졌던
애견시장에 프레임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첫째로, 브리딩이 허가제로 바뀌면서 강아지 공장이라 불리던 불법 농장, 열악환 환경의 켄넬은
전면 개편하거나 영업을 중단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건강이 안 좋은 강아지를 데려오면 샵만 큰 손해를 보게 됩니다.

때문에 퀄리티가 좋은 켄넬들을 선별해야 합니다만, 몇 년은 필수불가결하게 시행착오를
겪게 됩니다. 요미독은 10년에 거쳐 축적한 켄넬 선별 데이터와 전문 브리더협업,
가정견 위탁 분양 등의 사입 루트를 공유하고 매장 간 네트웍을 통해 효율을 극대화합니다.

관리 시스템
동물 분양에 대한 두 번째 개정안은 '동물판매업등록' 이 되지 않는 가정집이나 업체는
정식적으로 애견분양업을 할 수 없게 된 내용입니다. 때문에 사후관리가 미흡한 개인 간 거래나
소규모 브리더보단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펫샵의 신뢰도가 훨씬 높아졌습니다.
또한 애견샵에 대한 공무원의 주기적인 감찰에 대비하기 위한 정보력도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강아지는 생물체이기 때문에 절대 쉽게 관리할 수가 없습니다. 예를 들어 분양되지 않아 커가는 강아지를
헐값이라도 어떻게 빨리 분양 보낼 수 있을까요?

또 물건과 달리 분양 직후 다치거나 아프면 협력병원 등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솔루션이 필요합니다.

이 또한 개인이 운영한다면 최소 몇 년간 시행착오를 겪게 되는 부분입니다.
특히 관련 사업이 처음이시라면 필수적으로 교육 및 슈퍼바이징이 필요한 실정입니다.
마케팅
정보화 시대를 넘어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도래했습니다. 영업의 대부분은 이미 인터넷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으며, 모바일 검색 점유율은 80프로를 넘었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30초 안에
원하는 정보를 서치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제는 단순히 돈을 들여 광고를 내보낸다 해서 절대로 비용만큼의 효과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넘쳐흐르는 경쟁업체들 사이에서 같은 돈을 들여 같은 영역에 노출되어 있더라도 단어 하나라도
더 특별해야 하며, 단 한 줄의 문장이 구매를 결정짓게 됩니다.

또 사람들의 피로도가 높아진 지금은 홈페이지 여부와 브랜드의 규모 및 매장 갯수 등이 선택에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요미독은 본사 자체의 마케팅팀과 디자인 및 개발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항시 트렌드에 맞추어 업체 최고의 발빠른 마케팅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또한 택시, 미용, 용품, 장례, 병원 등 멤버십 서비스를 통한 자연스러운 회원DB 공유로 매출 시너지
극대화 전략을 수행합니다.
가맹 시스템에만 의지하는 수동적인 프렌차이즈는 더이상 고객과 소통하기 어렵습니다.
생명을 다루는 반려동물 사업에 요구되는 것은 단순한 이미지가 아닌 실전이고
그에 부합하는 정성과 실력입니다.

요미독은 결코 브랜드 네임만 걸고 운영하지 않습니다.
매장 하나하나가 요미독의 얼굴이기에, 생명존중과 프로정신으로
최고의 반려동물 프렌차이즈를 만들어 갈 점주님을 모십니다.